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여름철 식중독 원인 및 증상, 예방방법

by 코코이코 2023. 6. 20.

날씨가 점점 무더워지고 있는데요. 덥고 습한 날씨에서는 균들이 번식하기가 쉽고 음식도 빨리 상할 수 있습니다. 더운 날 음식을 잘못 먹고 배탈이 나서 복통, 설사등으로 고생하신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오늘은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해서 식중독의 원인과 증상, 치료 및 예방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식중독의 원인

식중독은 우리가 음식을 먹었을때 몸에 미생물이나 독소 등 해로운 게 들어와 복통과 설사와 같은 증상들이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식중독은 원인에 따라서 구분 지을 수 있는데 세균성 식중독, 미생물에 의한 식중독, 화학물질에 의해 나타나는 화학성 식중독, 자연독 식중독 등으로 나눌 수 있으며 이 중에서 세균성 식중독이 가장 흔한 형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은 40~60℃ 사이의 온도에서 증식하고 번식 속도 같은 경우 균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35~36℃ 온도의 안밖에서 가장 빠르게 일어납니다. 따라서 날이 더워지는 6~8월에 세균성 식중독의 위험성이 커지게 됩니다. 그리고 자연독 식중독은 동물성 그리고 식물성으로 나눌 수 있는데 동물성 같은 경우 복어나 조개류에 의한 것으로 나타나고 식물성은 버섯이나 감자의 녹색을 띠는 부분을 잘못 먹었을 때 나타나는 식중독입니다. 원인균으로는 포도상구균, 살모넬라균, 비브리오균등이 있으면 이러한 균들에 의해서 식중독이 발생하게 됩니다.

2. 식중독의 증상

증상이 뭔지 궁금하실텐데요. 원인 물질이 무엇이냐에 따라 잠복기와 증상은 다르게 나타나게 됩니다. 포도상구균에 의해 나타나는 식중독은 음식을 먹고 1시간에서 6시간이 지나게 되면 복통과 구토가 생깁니다. 조개나 생선을 날로 섭취하게 될 경우 걸릴 수 있는 장염 비브리오 균에 의한 식중독은 12시간에서 48시간 후에 복통, 발열,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식중독에 걸리게 되면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게 되고 발열이나 일부 균들이 만들어 내는 독소의 경우 신경이 마비된다거나 의식장애 등의 증상을 일으키기도 하니 무더운 날 음식물을 섭취했을 때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방문해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3. 식중독 치료

일반적으로 구토와 설사를 하게 되면 체내 수분이 소실되게 되는데 이를 보충하기 위해 수액을 공급하거나 이온음료나 보리차를 섭취하는게 도움이 됩니다. 심한 설사를 한다고 하더라도 장에서는 수분 흡수를 할 수 있기 때문에 탈수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식중독에 걸리게 되면 음식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장에서 소화하고 흡수하는 기능이 감소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치료를 받지 않고 음식을 섭취하게 되면 소화 흡수 장애로 설사가 심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설사를 한다는 것은 체내에 있는 독소를 몸 밖으로 빼내는 반응인데 설사를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마음대로 설사약이나 지사제를 복용하게 되면 오히려 균이나 독소를 몸 밖으로 배출하지 못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임의대로 약을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토를 너무 심하게 한다거나 탈수가 심한 상태인데 입으로 물을 섭취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수액 공급을 받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설사가 잦아든다면 기름기가 없는 죽이나 쌀을 끓인 미음부터 섭취하고 괜찮으면 그 뒤부터 단계적으로 음식을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되겠습니다.

4.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있어 식중독에 걸리지 않고 무사히 여름을 보내기 위해 지금부터 식중독 예방을 위해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식중독 균들은 대부분 낮은 온도에선 잘 번식하지 못하고 열에 약하기 때문에 음식은 익혀서 먹고 남은 음식물들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한 조개, 회 등을 날 것으로 먹는 것은 비브리오 패혈증의 위험성이 있으므로 익혀서 먹을 수 있도록 합니다. 조리 시엔 손위생을 철저히 하며 올바른 방법으로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만약 손에 상처가 나있다면 생고기나 어패류 등을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한번 조리된 음식 같은 경우 다시 가열해서 섭취해야 하며 날 음식을 썬 도마와 칼은 교차오염이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다른 식품을 잘라야 할 때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식중독은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에 음식이 이상한 것 같으면 먹지 말아야 하고 버리는 것을 아까워하지 말고 버릴 수 있도록 합니다. 마지막으로 음식물의 유통기한 같은 경우도 반드시 확인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식중독이 발생하였을 경우 병원에 내원해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모두 더운 여름철 식중독에 걸리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