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온열질환,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점

by 코코이코 2023. 6. 26.

무더워지고 있는 요즘 온열질환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온열질환은 더운 날씨에 무리하게 외부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일사병, 열사병, 열경련, 열피로, 열실신 등이 있습니다. 이렇게 더운 날씨에 야외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이나 고령자들 기저질환을 앓고 계신 분들은 더욱더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오늘은 다양한 온열질환과 증상 예방방법 등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1. 열사병

열사병은 뜨거운 고온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거나 더운 환경에서 운동, 일등을 하면서 열이 원활하게 발산되지 않아 체온이 높아지면서 발생하는 신체 이상을 말합니다. 높은온도의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거나, 더운 날씨등에서 운동이나 일을 계속해서 할 때 시상하부에 위치해 있는 체온 유지 중추가 역할을 잃게 되면서 열사병으로 진행하게 됩니다. 정상적이라면 시상하부에서 온도를 조절해 땀을 낸다거나 호흡 횟수를 늘리는 등 열을 체외로 발산시켜 체온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게 되지만 그러지 못한다면 체온을 외부로 내보내지 못해 다양한 장기가 영향을 받게 됩니다. 열사병은 보통 갑자기 발생하면서  의식변화가 나타나게 되고 체온이 40℃이상이며 건조하고 뜨거운 피부 등이 증상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뜨거운 환경에서 장시간 근무를 하거나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질 때 체온이 높고, 갑자기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에 빠진다거나 헛소리를 한다거나 경련 등 의 증상이 나타나면 열사병을 의심해야 합니다. 열사병은 여러 장기를 손상시키는 응급한 상황이기 때문에 바로 처치하지 못할 경우 높은 사망률을 보입니다. 또한, 전조 증상이 몇 분에서 몇 시간까지도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어지럽거나 속이 메슥거리고 울렁거리거나 머리가 아픈 증상등이 일부에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알고 계시는 게 도움이 되겠습니다. 열사병일 경우 체온을 빨리 낮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옷을 벗기고 그늘진 곳으로 이동해 찬 수건으로 목이나 겨드랑이를 닦아주거나 차가운 시트나 아이스팩을 몸에 대주면서 체온을 낮춰야 질병의 악화를 줄이고 예후를 좋게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쓰러질 경우 딱딱한 바닥등에 부딪혀서 목이나 머리가 다칠 수 있기 때문에 함부로 움직이는 것보다는 구급대원등의 도움을 통해서 조심스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2. 일사병

일사병 역시 뜨거운 환경에 노출되어서 체온이 상승하지만 중추신경계의 문제는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뜨거운 날 장기간 노출되어서 땀이 많이 소실되는데 비해 수분보충이 원활하지 않거나 하게 될 경우 혈액의 용적이 감소해 발생하게 됩니다. 일사병을 제때 치료하지 않게 되면 열사병으로 갈 수도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내 몸에 이상이 있다는 것과 일사병이라는 것을 빨리 아는것이 중요합니다. 움직이는 게 힘들거나 체온이 37~40℃ 정도라면 즉각적으로 활동을 멈추고 서늘한 곳으로 가야합니다. 그늘이나 에어컨이 틀려있는 장소로 이동을 하고 젖은 수건이나 물을 통해 체온을 낮추도록 해야 합니다. 의식이 있다면 물이나 전해질 음료 등 을 마실 수 있게 하고 의식이 없거나 속이 안 좋고 구역감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병원에서 수액으로 보충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3. 그밖에 온열질환

열사병, 일사병을 제외한 온열질환으로는 열경련, 열실신, 열피로가 있는데 열실신 같은 경우 말초혈관이 확장해 일시적으로 저혈압으로 인한 증상이 생기는 것이며 열경련은 근육이 수축해 통증과 근육경련이 생기는 경우를 말합니다. 마지막으로 열 피로는 말그대로 더운 날 땀을 많이 흘리는 것에 비해 물을 제대로 보충하지 못해 피로감이나 어지러움 등의 증상이 생가는 것을 말합니다. 

4. 열사병 vs 일사병 차이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에 대해서 궁금해 하실것 같은데요. 제일 큰 특징은 일사병은 중추신경계에는 손상을 입지 않아 정신상태는 크게 문제가 있지는 않지만 열사병은 중추신경계의 이상이 함께 나타나 정신혼란등의 의식장애를 가져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체온도 일사병은 40℃를 넘기지는 않지만 열사병은 40℃를 넘기며 일사병은 땀이 나기때문에 피부가 축축한 것에 비해 열사병은 땀으로 인해 축축하거나 아니면 건조할 수 있습니다. 열사병은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치명적일 수 있어 빠른 진료와 주의가 필요합니다.

5. 예방방법

더운 여름날 야외에서 장시간 있는것을 피하고 더운 환경에서 일을 해야 할 경우에는 그늘이나 시원한 곳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고 물이나 전해질음료 등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야 합니다. 갈증을 느끼기 전에 규칙적으로 수분보충을 하는 것이 좋고 꽉 끼는 옷보다는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는 것이 도움이 되겠습니다. 나이가 많은 노인분들 그리고 당뇨병, 고혈압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더욱 각별하게 온열질환에 주의해야겠습니다. 날이 많이 더워진 만큼 온열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겠고 증상과 대처방법 등을 숙지해 안전하게 여름을 보내도록 해야겠습니다.